자유수다방

영역에 제한 없이 자유로운 글을 작성하세요~(탈모글은 삭제됨)

[연애톡] 3달이여도 잊지못하는.. (2)

글쓴이
43
그냥 우연히 같은 곳에서 많은사람들속에 석여 알게되고

멀찍히 있는 너는 나를 신경쓰지 않는 줄 알았다.

그러다 조금 시간이 흘러 많은 사람들 속에서 밥을 같이먹고

그러다 조금 시간이 흘러 많은 사람들 속에서 술을 한잔하고

그러다 그렇게 좋아하지 않을 줄 알았다.

어느 날 의도하지 않는 나의 호의가 너에게 호감이되어

다시 나를 향해 왔을 때, 나는 너 같은 여자를 안다며, 싫다고 부정하였다.

아니다, 생각은 그렇지만 마음은 아니었다.

아침에 출근하는 너의 뒷모습을 보고 달려가 손목을 낚아채었을 때

나는 확신했다. 나는 너를 좋아한다고.

설레었다. 내가 아직 성인이 되지 않은 것처럼, 내가 아직 순수한 아이인 마냥

어느 날 술을 기울이던 많은 사람들 속에서 너는 사라지고

나에게 전화가 울려왔을 때

속으로 나는 얼마나 좋았는지 모른다.

그리고 바로 달려갔다.

길가에 서있는 너에게 술기운에 웃으며 뛰어가는 나

나는 너에게 질투나는 것을 투정하며 말했다.

그래 나는 너가 좋다고 그렇게 말했다. 숨긴적 없다고.
[공지] 무성의한 댓글은 아이디가 정지됩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20 글자 이상 작성, 현재 0 글자 작성(20 글자 이하 작성시 포인트 미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