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수다방

영역에 제한 없이 자유로운 글을 작성하세요~(탈모글은 삭제됨)

[일반잡담] 팔레스타인 폭격

글쓴이
131
AP·AFP통신은 현지시간으로 15일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가자지구 내 AP통신 등 외신들이 입주한 건물이 파괴됐다고 보도했다. 공습으로 파괴된 ‘잘라 타워’는 12층 규모로 AP통신, 카타르 국영방송 알자지라 등 다수 외신 언론사가 현지 사무실로 이용하는 건물이다.

폭탄을 맞은 건물은 거대한 먼지구름을 일으키며 무너졌다고 AP는 전했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폭격 후 “해당 건물이 하마스에 의해 군사적으로 사용된다”면서 공습 이유를 밝혔다.

게리 프루잇 AP통신 사장은 이날 낸 성명에서 “이스라엘군이 AP와 다른 언론사의 사무실이 있는 건물을 파괴했다는 것에 충격과 공포를 느낀다”며 “이스라엘은 이 건물에 오랜 기간 기자들이 상주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사전에 폭격 경고를 받았으며 기자와 프리랜서 12명은 가까스로 건물을 빠져 나와 화를 면했다”면서 “세계는 이 일로 가자에서 일어나는 일을 더 적게 알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알자지라방송은 이날 건물 붕괴 모습을 생중계하며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우리는 이번 조치로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왈리드 알오마리 알자지라 이스라엘 지국장은 “인명을 살상하는 자들은 가자지구에서 일어나는 일들의 진실을 목격하고, 기록하고, 보도하는 언론을 침묵시키려 한다는 것이 분명해졌다”고 비판했다.

앞서 ‘잘라 타워’ 건물주인 자와드 마흐디는 이날 이스라엘군 측으로부터 “(해당 건물이) 공습의 표적이 될 수 있으니 1시간 안에 모두 대피하라”는 연락을 받았다. 지난 10일부터 이스라엘군과 가자지구 무장 정파 하마스 간 대규모 무력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팔레스타인 의료진에 따르면 전날까지 39명의 어린아이와 22명의 여성을 포함해 모두 139명이 이번 충돌 과정에서 사망했다. 이스라엘에서도 소년 2명 등 6명의 민간인을 포함, 모두 9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560여명의 부상자가 보고됐다.

이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가자지구 내 언론인들의 안전 보장을 촉구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네타냐후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이스라엘의 자위권을 강력하게 지지한다고 재확인하면서 이 지역 내 언론인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보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더힐이 전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팔레스타인 국민이 마땅히 누려야 할 존엄성, 안보, 자유, 경제적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조치를 지지한다”면서 “양국의 해법을 지지한다”고 재확인했다. 또한 미국과 이스라엘이 긴밀한 협의를 지속하면서 앞으로도 계속 연락을 취하기로 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에 사의를 표하며 이스라엘은 민간인 사상을 피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출처] - 국민일보
[공지] 무성의한 댓글은 아이디가 정지됩니다.


글쓴이
작성자
2021-05-16 (일) 20:58 2개월전
아니 동영상이 왜 안올라가지 ;;
1호댓쓴이
2021-05-17 (월) 14:19 2개월전
쟈들은 맨날 왜 싸우는건지...민간인들만 죽어나가는
2호댓쓴이
2021-05-18 (화) 12:09 2개월전
전쟁은 정말 비극이죠..안타깝습니다
3호댓쓴이
2021-05-18 (화) 14:18 2개월전
이제 그만 싸우면 좋겠네요 ㅠ.ㅠ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20 글자 이상 작성, 현재 0 글자 작성(20 글자 이하 작성시 포인트 미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