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이식후기/정보

1. 국내모발이식 수술후기
2. 해외모발이식 수술후기
3.병원상담후기

※사진이 있는 모발이식후기는 포토후기 게시판을 이용 해 주세요.

[국내수술후기] 심각한 탈모인 경북에서 안양까지/ 한나이브 정말 감사드립니다

결론: 여러분 모발이식을 조금이라도 고려하신다면, 하루라도 빨리 병원에 방문하셔서 상담받으세요. 수술을 하기전에 약을 복용을 하시는게 도움이 되고 또 하루라도 젊을때 하셔야 좋은 모발로 심을 수 있잖아요. 그리고 제일 중요한 것!! 모발이식 하실거면 힘들게 이 병원, 저 병원 찾거나 광고에 현혹되지 마시고. 곧장 안양에 있는
한나이브가세요. 진짜로 그냥 답입니다. 가격, 수술, 사후관리 최고에요. 다른 말 필요없이 저는 경북-안양
매번 즐거운 마음으로 오갔습니다. 충분한 가치있습니다.
(혹 제 후기가 광고라고 생각하실까봐 포토후기에 수술사진 올렸어요)
--------------------------------------------

10대 후반부터 M자탈모의 조짐이 조금씩 보이더니 역시나 20대 접어들면서 탈모의 전성기에 다다르게 되었습니다. 평소 그냥 있는 그래도 살자는 마인드였기에 따로 관리를 하지 않고 방치하면서 탈모방지의 골든타임을
놓쳐버렸습니다. 그러다가 20대 후반이 되면서 도저히 이대로는 안되겠다 생각이 들어 모발이식을 알아보게 되었고 어느 병원이 좋을지 비용은 얼마나들지 정말 열심히 알아봤습니다.
그런데 비용이 정말 너무너무 비싸더라구요. 제가 탈모가 너무 심했기에(사진이 궁금하시면 포토평가에 있어요)
못해도 3000모 이상은 심어야 하는데, 모x림을 비롯한 대부분의 병원은 500~600은 줘야 하더라구요.

그래서 모발이식에 대한 열망은 접어둔채 빈머리를 가리기에 급급하며 지냈습니다.
그러다가 가족 중 한명이 안양에 위치한 한나이브모발센터에서 모발이식을 받게되었는데,
가격도 너무 너무 저렴했고, 무엇보다 결과가 참 좋아서 그 동안 못했던 모발이식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경북이 주소지였는데, 인근에 있는 많은 병원들을 뒤로한채 그 먼거리르 달려올 정도였으니 한나이브가
얼마나 제게 좋은 인상이었는지 읽는분의 개인적인 판단에 맡기기로..

아무튼 그래서  정말 큰 결심으로 안양까지 달려갔고 한나이브 처음 방문하여 상담을 받았습니다.
방문하기전에는 긴장도 되고 혹시나 하는 의심도 조금 있기는 했지만, 막상 방문해서 상담을 받게되니 실장님이 너무 친절하고 포근하게 말씀해주셔서 제가 지금 의료상담을 받는건지, 심리상담을 받는건지 착각이 잠깐 들정도였습니다. 마음이 너무 편해지깐 수술을 하고싶은 마음이 더더더 커졌고 첫 방문때 바로 수술날짜를 잡았습니다.

그리고 2주 뒤에 바로 수술을 받았는데 수술해주신 원장 역시 왠만한 고객센터 뺨치는 친절함으로 수술전과 중간, 그리고 수술이 끝난후에 계속해서 자세하게 설명해주시면서 저를 안심시켜주셨어요! 그리고 잊지 못하는건
제가 수술내내 조금씩 긴장을 하는 것 같으면 간호사님께서 몸을 토닥토닥 해주시면서 안심시켜주셨어요.

이식은 절개로 3800모 조금 넘게 했고, 단순히 뽑은머리를 심은게 아니라 이식전에 원장님이랑 얼굴 비율재고
사진찍은거 보면서 어떻게 좌우상하 어떻게 잘 분배해서 심을지 좋을지 디자인작업을 꼼꼼히 한 뒤에 심었습니다. 그리고 원래 저는 상담시에는 3000모~3500모 정도 이야기를 했었는데, 원장님께서 수술하시는 날 보시면서 더 가능 할 것 같다고 무려 3800모를 조금 넘게 득했습니다.(늘어난 모수에 대해서 추가비용 전혀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건 저뿐만 아니라 먼저 수술하신 가족분도 그러셨다고 하네요. 안그래도 병원비 정말 저렴한데 이런 세세한 부분에 감동 100배)

수술 받는 동안 아픈것은 전혀 없었고, 수술 후에도 회복하는 동안 뒷머리가 조금 당기는 것 외에는 큰 통증은 없었습니다.

수술후에는 병원에서 지속적으로 케어를 해주시면서 사후관리를 정말 철저히 해주셨고 지금도 해주시고 계세요.또한 수술전에도 그랬지만 수술 후에도, 병원 매번 방문할때마다 그리고 틈틈히 전화주셔서 혹시라도 궁금한건없는지, 불편한 곳은 없는지 물어봐주세요. 이런 넘치는 친절 서비스가  개인적으로 어색한 저는 몸둘바를 모를 정도네요.

지금 글을 쓰는 시점은 수술후 2주차가 지나서 오늘 막 실밥을 풀고 왔네요. 좋은 치료를 받고 개인적으로 관리에 신경을 써서 그런지 지금까지 저는 얼굴이 붓는다거나, 머리에 홍반이 생긴다거나 등등 전혀 없었고 그냥 수술전이랑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관리한 것은 분량상 다른 글에서 다시 적을께요!
어떤 이유로든 악플은 금지합니다. 불쾌한 코멘트가 달렸다면 신고버튼을 눌러주세요.


2018-12-23 (일) 20:02 10개월전
2018-12-24 (월) 18:07 10개월전
2018-12-24 (월) 22:12 10개월전
2018-12-25 (화) 01:45 10개월전
2018-12-27 (목) 07:45 10개월전
2019-01-02 (수) 07:48 10개월전
2019-01-02 (수) 13:37 10개월전
2019-01-02 (수) 23:50 10개월전
2019-01-04 (금) 11:56 10개월전
2019-01-04 (금) 23:51 10개월전
2019-01-05 (토) 16:17 10개월전
2019-01-06 (일) 23:29 10개월전
2019-01-07 (월) 23:17 10개월전
2019-01-09 (수) 12:49 10개월전
2019-01-24 (목) 19:50 9개월전
2019-04-02 (화) 17:33 7개월전
20 글자 이상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 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