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수다방

1998년 개설되어 21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대다모의 뿌리깊은 탈모커뮤니티 대다모의 우리들의 이야기게시판입니다.

탈모와 관련된 자유로운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지난주 코멘트랭킹

노라바365
탈복
갓마크
GSk연질
두통약
전생에매국노
빨리좀
그건안돼
미나리왕
포인터

[Fuck탈모] 탈모인줄 알고 지낸 10여년..그 후 찾아온 탈모

우선 이해를 돕기 위해
1) 친가 모두 대머리가 3-4대 위까지 없고 풍성하나 하필이면 부친께서 유일하게 숱이 좀 적으심.
2) 외가 주요 인물 모발이 가늠.
나는 20대때 사귄지 얼마 되지 않은 여친과 길을 걸어 가던 중 운동화 끈을 묶기 위해 잠시 한쪽 무릎을 꿇었음. 여친이 잠시 뒤, “오빠네 집에 대머리있으셔?”라는 말을 듣고 그때부터 그 한마디에 10여년 동안 내가 심하다고 생각하며 자신감이 떨어지고 남보다 앞에 앉거나 누가 내 뒤에 있는 것을 싫어하게 됨.

미용실 갈 때마다 “저 마리숱 없나요?”를 계속 묻기 시작했고, 그렇게 10여년을 지냈음. 물론, 머리숱이 없는 거랑 거리가 멀었음. 그냥 그 여친이 나중에 사진을 보니 머리숱이 적었음. 자기가 머리숱이 없어서 풍~성한 사람을 어느 정도 생각하며 사귄걸로 추측됨.
근데 그때 그 한마디가 트라우마가 되어 지낸거임. (너무 좋아하다가 사귄 여친이라서 걔 한마디에 두근두근거리던 때라서 더 충격받았던 것 같음.)
당시에는 그냥 괜히 사람들이 자신감 잃지 말라고 선의의 거짓말 하는 줄 알았음.
미용사마다 왜 이런 고민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지만 귀에 안들렸고, 38살 때부터 슬슬 모발이 가늘어지는 게 느껴져서 검색하다가 프로페시아 처방받고 먹기 시작. 그리고 모제림도 갔는데 당시 여자 실장님이 검사하시더니 할 필요없다고 함. 암튼 3년 정도 먹었는데 특별히 효과를 못 봄. 조금씩 빠짐.

그냥 간 생각해서 안먹기 시작.
이제서야 주변 지인들과 가족들이 “정수리에 머리숱이 좀 없네.”라고 하는 정도임.

결론: 탈모는 마음의 병이 맞음. 10년 동안 아무 이유없이 그 한마디에 자신감 없어지고 스트레스 받으며 괜히 모자를 너무 쓰고 살았음.
여러분 너무 신경쓰지 마셈. 최소한 육체적으로만 고생하고 치료하시길.

질문: 정수리가 좀 약해졌는데, 커클랜드 미녹시딜 어떤가요?
☞ 여러분의 성의 있는 댓글 하나가 작성자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


2020-08-25 (화) 01:17 30일전
약사용하세요 그런데 약은 쉐딩때문에 시기잘생각하시고 사용하세요
     
     
2020-08-31 (월) 12:04 23일전
2020-08-25 (화) 06:12 29일전
     
     
2020-08-31 (월) 12:04 23일전
2020-08-26 (수) 11:40 28일전
     
     
2020-08-31 (월) 12:05 23일전
40 글자 이상 작성, 현재 0 글자 작성(40 글자 이하 작성시 포인트 미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