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수다방

1998년 개설되어 21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대다모의 뿌리깊은 탈모커뮤니티 대다모의 우리들의 이야기게시판입니다.

탈모와 관련된 자유로운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지난주 코멘트랭킹

노라바365
탈복
GSk연질
감나무체염
갓마크
김콩식
미나리왕
Kellin
바이타민C
오메가153

[Fuck탈모] 이것저것 다 해보고 정도를 걸으려고 함....

약 30세까지 머리숱이 풍성하여 탈모는 신경도 안 쓰고 살았습니다.
아버지가 듬성듬성하셨지만, 왜 나는 다를 것이라 생각했는지...
곱슬머리 뽑아내며, 왁스 떡칠하고 하루하루 살았지요...

어느 순간, 좁았던 이마가 조금 넓어지나 싶더니, M자로 아주 무섭게 파고 들어가더라고요....
당황해서 이건 스트레스성이다 스트레스성이다 하며 자기 암시를 걸었지만....
그래도 늦기 전에 손을 써보자, 하면서 미녹시딜(마이녹실?) 바르는 약을 샀습니다.
먹는 것보다는 바르는게 직빵이겠지 하면서 열심히 뿌리고 바르고...
모자쓸 때에도 꼭꼭 뿌리고 바르고 했더니 모자 속이 거무튀튀해지더군요...

그런데 이게 효과가 있었던건지 스트레스가 줄었던건지, 머리가 그 전처럼 잘 빠지지는 않더라고요...
그러면서 게을러져서 ㅡㅜ 도포제는 가끔 바르고, TS샴푸를 썼는데, 그 때는 몰랐지만 천천히 계속 진행되고 있었던 것 같더라고요, 다 플라세보 효과였던 듯....

그러면서, 터키로 모발이식+투어 패키지가 좋다고 해서 관심 기울이다가.... 영국에서 두피문신.... 이 유행이라고 해서 고민해보다가.. 결국 정파로 가자 싶어서 먹는 약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왜 사람은 눈 앞에 있는 빠른 길을 보지 못하고 먼 길을 돌아돌아 가는 걸까요...
스스로가 한심스럽지만, 더 이상 후회하지 않도록 빨리 약을 먹어볼까 합니다.

합리적이면서 안전한(부작용 우려) 선택을 위해 가입했습니다. 파이팅!
☞ 여러분의 성의 있는 댓글 하나가 작성자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


2020-11-17 (화) 12:09 2개월전
모발이식을 해도 약은 먹어야 하는게 슬픈 햔실이죠... 저는 약먹은지 5개월 되가는데, 브레인 포그 현상에 성욕감퇴 등 부작용이 있지만 1년은 먹으려고요..
2020-11-17 (화) 13:14 2개월전
2020-11-17 (화) 15:13 2개월전
2020-11-17 (화) 16:12 2개월전
띠로리
2020-11-17 (화) 17:34 2개월전
2020-11-17 (화) 18:52 2개월전
2020-11-17 (화) 19:11 2개월전
40 글자 이상 작성, 현재 0 글자 작성(40 글자 이하 작성시 포인트 미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