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수다방

1998년 개설되어 21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대다모의 뿌리깊은 탈모커뮤니티 대다모의 우리들의 이야기게시판입니다.

탈모와 관련된 자유로운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지난주 코멘트랭킹

노라바365
광개토대왕
탈낳괴
갓득
경남토박
빨리좀
탈모지겨여
대구사람2
늘새
나도제밠

[Fuck탈모] 모발이식 병원 선택 노하우 알려드립니다.

모발이식 병원 선택 노하우 알려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털이뭐길래2 입니다. 항상 모발이식포럼에 덧글만 남기다가 오랜만에 글을 남겨봅니다.
오늘은 모발이식 병원 선택에 관한 저의 개인적인 경험담과 의견을 적어볼까 합니다. 병원 선택에 있어서 확실한 답은 없으므로
그냥 참고만 하시구요, 대다모에는 저보다 뛰어난 선배님들이 많기 때문에 열심히 활동을 하다보면  많은 도움을 받으실수 있답니다.




1. 후기는 참고 할뿐 신뢰하지 말자.


비교적 모발이식 및 탈모와 관련된 바이럴 광고시장은 굉장히 좁습니다. 조금만 웹서핑을 해도 블로그나 키워드 광고 보다 커뮤니티에서 얻는 정보가 더욱 신뢰할수 있다는걸 알수 있으니까요. 이런 부분 때문에 모발이식 병원들의 바이럴  광고는 더욱 치밀하고, 감쪽 같습니다.  특히, 다*이나 네이*는  카페 시스템 특성상 업체에서 침투하고 활동하기 수월한 편이라  더더욱 꼼꼼하게 후기를 살펴야 합니다.


- 수술 직후 ~ 수술 후 4개월 이전 후기 보다 6개월 이상 후기가 많은 병원을 찾으세요.

수술 직후 후기 사진을 보면 이식 부위의 피딱지와 붉은기 때문에 누가봐도 밀도가 좋아보입니다. 중요한건 밀도 + 생착률 = 결과 입니다.  모발이식 수술을 받으면 병원에서 사진을 찍어주고, 후기를 올려달라고 부탁하는 곳도 있고, 소수의 불량한 병원은 커뮤니티에 침투한 가짜 아이디로 마치 본인이 직접 수술을 받은척 후기를 올리기도 합니다. 모발이식은 기본 1년이라는 경과를 지켜봐야 하기 때문에 성공일지 실패일지 알수없는 다량의 수술 직후 후기로 이름을 알리려는 병원들이 많습니다.
수술후기게시판에 후기가 많이 올라와서  병원 이름이 익숙하다고 좋은 병원이 아닙니다. 6개월 이상 경과를 알수 있는 솔직하고 양질의 수술 후기를 먼저 찾고, 마케팅이 아닌 실력을 내세우는 병원을 선별할수 있는 안목이 중요합니다. 대다모 활동을 오래 하다보면 어느정도 감이 오더라구요.


 



2. 왜 수술 직후 후기는 많지만 수술 결과에 대한 후기는 드물까?


여러 병원을 돌아다녀도 듣는 말은 한 가지. 모발이식 수술을 받고 성공을 하면, 커뮤니티 활동은 안한다고 합니다. 탈모는 평생 안고가야 하는 콤플렉스인데 모발이식 성공 후 돌연 사라진다? 물론, 그런 부러운 회원님 들도 있겠지만, 몇몇 불량한 병원에서는 성공한 환자는 귀한 자식, 실패한 환자는 그 순간 부터 해당 병원에 해를 끼칠수 있는 잠재적인 적으로 관리하는 곳도 있습니다. 특히 커뮤니티 활동을 열심히 하는 회원이라면 더더욱 그러겠죠? 병원의 모니터링과 압박 때문에 실패 사례를 찾기 힘든게 현실 입니다. 개인의 원만한 합의 도 좋지만 그 과정에서의 도를 넘어선 협박과 과잉대응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3. 모발이식 결정은 여유있게, 그리고 미리 예습 하기


결과를 보려면 최소 9개월 혹은 1년을 기다려야 하는 모발이식수술 특성상  마음이 급해서,  개인 스케쥴상 성급하게 수술을 결정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모발이식은 비싼 비용만큼이나 제한된 모낭, 절개시 후두부 상처, 1년이라는 시간이 소비가 됩니다. 그리고 모발이식은 재수술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여유있게 커뮤니티 활동을 하면서 모발이식에 관한 기본 지식을 쌓고 (수술 방법, 채취방법, 후두부 봉합방법, 이식 수술 후 관리)  병원을 방문하여 병원 상담의 만족도 평가 및 성향에 대한 판단을 하는게 좋습니다. 아는 만큼 보입니다. 명심하세요.






4. 직원이 자주 바뀌는지 확인해 보세요.


모발이식은 단순히 원장님 실력으로 완성되는 수술이 아닙니다. 완벽한 팀웍을 필요로 합니다. 하지만 직원이 자주 바뀐다면
팀웍이 흔들릴수가 있겠죠? 검색창에 병원 상호를 검색하면 해당 병원의 구인구직  웹문서가 뜨는 경우가 있습니다. 수술 결과에
큰 영향을 끼치는건 아니지만 충분히 참고해 볼만한 사항입니다. 직원이 자주 바뀐다면 병원 내부적으로 문제가 있음을 짐작할수 있겠죠?



5. 되도록 많은 병원을 방문하세요.


상담투어를 다니다보면  대략 공통된 상담 내용으로 본인의 탈모 상태에 따른 객관적인 수술 방향을 가늠할수가 있습니다.
(필요한 모수, 후두부 상태, 적당한 수술방법, 수술비용 비교등) 그리고,  병원 방문시
먼저 수술을 받은 환자를 만난다면 수술 결과나 만족도에 대해서 물어보는것도 좋습니다. 굳이 이렇게 까지 해야하나? 라고 물어볼수 있겠지만,
그동안 탈모로 받은 스트레스를 생각한다면 보다 적극적으로 현장에서 정보를 얻으세요. 수술을 하면 결과는 돌이킬수 없습니다.





6.  커뮤니티에서 자주 언급되는 유명 병원을 찾는 이유


단지 성공률이 높아서? 사람들이 많이 찾아서? 물론, 많은 사람들이 찾기 때문에 수술 경험치는 다른 병원과 달리 높을수 있습니다. 하지만 혹시나 실패를 하더라도,  커뮤니티에 자주 언급되는 유명한 병원들은 병원 이미지 관리상  빠른 대처와 원만한 합의를  해주는 편 입니다. 그리고, 모발이식  특성상  다양하고 오랜 수술 경험이 결과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이기도 합니다.  저렴한 가격을 내세우는 성형외과 보다  모발이식을 전문으로 하는 병원에서 수술 받는걸 권장 합니다.






7. 게시판 활동을 통해 숨어있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후기 게시판을 이용하지 않고, 다른 게시판에서 수술 관련 글을 올리시는 회원님들도 많답니다. 되려 솔직한 후기나 경험을
쓰시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글쓴이의 아이디를 클릭해서 전체 게시글 에서 작성글 만 보기 설정, 예전 글들을 통해
수술 병원이나 수술 경과를 확인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궁금한게 있다면 쪽지를 보내서 정보를 얻으셔도 좋구요.
저도 많은 쪽지를 받고 있고 최대한 많은 도움을 드리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후기게시판 이 아닌 모발이식포럼 이나 우리들의 이야기도 틈틈히 활동을 해보세요. 멋진 선배님들이 많답니다.




8. 병원 방문시 체크해야 할 부분!



요즘은 유명한 병원들은 수술 불만족시 AS, 재수술 을 기본적으로 깔고 가는 경우가 많답니다.  모발이식의  생착률과 밀도는
개인마다 다르겠지만 최대한 첫 수술로 만족도를 높이는게 중요합니다.  이 부분을 강력하게 어필해야 하며, 필요하다면
서류적인 부분으로 모발이식 실패시 받을 수 있는 보상 부분도 약속을 받는게 중요합니다.  그리고,
수술 도중 발생하는 사소한 부분이라도 피드백을 요청하고,  후두부 봉합 방법 ( 절개시 실로 봉합 하는지, 스테플러를 사용하는지 , 스테플러를 사용하면 땜빵이 생길 확률이 크답니다. 제 경험상 그렇습니다.), 비절개라면  채취 범위, 수술 후 관리 메뉴얼도 정확하게 요청하셔야 합니다. 보통, 모발이식 수술 비용에  수술 후 관리 비용도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모낭염이나 기타 관리에 최대한 신경을 쓰셔야 합니다. 그리고 지방에서 올라온  환자라면, 지방 환자 관리에 관한 병원만의 메뉴얼이 있는지 꼭 확인하셔야 합니다.
(그건 나중에~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수술 만큼이나 수술 후 관리도 정말 중요합니다. 끝난게 끝난게 아닌 셈이죠.


저는 내일 이면 모발이식 수술을 받은지 1년째가 됩니다. 이제 결과를 보기 위해 이번주 토요일 왕복 6시간의 여정을 떠나야 하는데요, 모발이식 수술이라는게 밤새 후기를 검색하고, 정보를 찾고, 발품을 팔아도 결과에 있어서는 복불복 인것 같습니다.
혹시나 추가적으로 생각이나면 다시한번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모발이식 수술에 있어서 궁금한점이 있다면 언제든지 문의 주세요. ^^ 항상 답변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회원님 모두 득모하세요!
☞ 여러분의 성의 있는 댓글 하나가 작성자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


2015-06-09 (화) 21:16 4년전
     
     
2017-12-25 (월) 23:47 2년전
     
     
2017-05-24 (수) 04:23 2년전
     
     
2016-11-17 (목) 10:36 3년전
     
     
2015-10-21 (수) 20:37 4년전
     
     
2015-09-23 (수) 23:30 4년전
     
     
2015-06-09 (화) 21:20 4년전
          
          
2015-06-09 (화) 21:23 4년전
               
               
2015-06-09 (화) 21:29 4년전
                    
                    
2015-06-09 (화) 21:42 4년전
                         
                         
2015-06-09 (화) 23:16 4년전
               
               
2015-06-09 (화) 21:25 4년전
                    
                    
2015-06-09 (화) 21:43 4년전
                         
                         
2015-06-09 (화) 21:46 4년전
2015-06-09 (화) 21:18 4년전
     
     
2015-06-09 (화) 21:21 4년전
2015-06-09 (화) 21:23 4년전
     
     
2015-06-09 (화) 21:31 4년전
          
          
2015-06-09 (화) 21:42 4년전
               
               
2015-06-09 (화) 21:57 4년전
               
               
2015-06-09 (화) 21:46 4년전
2015-06-09 (화) 21:24 4년전
     
     
2015-06-09 (화) 21:32 4년전
2015-06-09 (화) 21:57 4년전
     
     
2015-06-09 (화) 21:59 4년전
2015-06-09 (화) 22:34 4년전
     
     
2015-06-09 (화) 23:02 4년전
2015-06-09 (화) 22:41 4년전
     
     
2015-06-10 (수) 16:32 4년전
     
     
2015-06-09 (화) 23:06 4년전
2015-06-10 (수) 01:14 4년전
     
     
2015-06-10 (수) 08:48 4년전
          
          
2015-06-10 (수) 11:00 4년전
2015-06-10 (수) 18:38 4년전
     
     
2015-06-12 (금) 09:01 4년전
2015-06-11 (목) 02:33 4년전
     
     
2015-06-12 (금) 09:01 4년전
2015-06-11 (목) 13:52 4년전
     
     
2015-06-12 (금) 09:17 4년전
2015-06-11 (목) 18:14 4년전
     
     
2015-06-12 (금) 09:18 4년전
          
          
2015-06-12 (금) 10:06 4년전
2015-06-12 (금) 13:48 4년전
2015-06-12 (금) 19:55 4년전
2015-06-13 (토) 16:07 4년전
2015-06-15 (월) 15:19 4년전
2015-06-16 (화) 00:58 4년전
2015-06-16 (화) 17:10 4년전
2015-06-16 (화) 18:30 4년전
2015-06-16 (화) 22:19 4년전
2015-06-16 (화) 23:24 4년전
2015-06-17 (수) 00:32 4년전
2015-06-17 (수) 19:58 4년전
2015-06-20 (토) 19:09 4년전
2015-06-23 (화) 20:52 4년전
2015-06-24 (수) 11:30 4년전
2015-06-24 (수) 23:32 4년전
2015-06-25 (목) 10:42 4년전
2015-06-25 (목) 14:58 4년전
2015-06-29 (월) 22:13 4년전
2015-06-30 (화) 16:42 4년전
2015-07-03 (금) 02:31 4년전
2015-07-05 (일) 09:51 4년전
2015-07-05 (일) 19:00 4년전
2015-07-07 (화) 22:49 4년전
2015-07-08 (수) 23:23 4년전
2015-07-09 (목) 21:07 4년전
2015-07-10 (금) 10:20 4년전
2015-07-11 (토) 20:36 4년전
2015-07-12 (일) 09:19 4년전
2015-07-12 (일) 19:13 4년전
2015-07-13 (월) 05:07 4년전
2015-07-13 (월) 11:36 4년전
2015-07-13 (월) 19:09 4년전
2015-07-13 (월) 19:41 4년전
2015-07-14 (화) 21:25 4년전
2015-07-15 (수) 10:20 4년전
2015-07-17 (금) 17:02 4년전
2015-07-18 (토) 00:00 4년전
2015-07-18 (토) 20:58 4년전
2015-07-18 (토) 21:43 4년전
2015-07-20 (월) 01:21 4년전
2015-07-20 (월) 14:26 4년전
2015-07-21 (화) 14:10 4년전
2015-07-22 (수) 00:58 4년전
2015-07-22 (수) 02:15 4년전
2015-07-22 (수) 11:51 4년전
2015-07-22 (수) 12:25 4년전
2015-07-22 (수) 13:30 4년전
2015-07-22 (수) 23:09 4년전
2015-07-22 (수) 23:22 4년전
2015-07-23 (목) 01:32 4년전
2015-07-24 (금) 11:57 4년전
2015-07-24 (금) 15:56 4년전
2015-07-25 (토) 22:03 4년전
2015-07-25 (토) 22:24 4년전
2015-07-25 (토) 23:06 4년전
2015-07-27 (월) 21:51 4년전
2015-07-27 (월) 22:19 4년전
2015-07-28 (화) 20:47 4년전
2015-07-28 (화) 22:11 4년전
2015-07-29 (수) 20:56 4년전
2015-07-30 (목) 10:58 4년전
2015-07-31 (금) 10:53 4년전
2015-08-02 (일) 02:16 4년전
2015-08-02 (일) 18:48 4년전
2015-08-02 (일) 21:42 4년전
2015-08-02 (일) 23:10 4년전
2015-08-03 (월) 00:00 4년전
2015-08-03 (월) 16:11 4년전
2015-08-03 (월) 23:30 4년전
2015-08-05 (수) 09:42 4년전
2015-08-05 (수) 11:17 4년전
2015-08-06 (목) 16:54 4년전
2015-08-06 (목) 17:25 4년전
2015-08-06 (목) 20:02 4년전
2015-08-07 (금) 11:26 4년전
2015-08-08 (토) 00:46 4년전
2015-08-10 (월) 13:55 4년전
2015-08-10 (월) 16:32 4년전
2015-08-11 (화) 01:17 4년전
2015-08-11 (화) 02:08 4년전
2015-08-11 (화) 10:04 4년전
2015-08-11 (화) 14:42 4년전
2015-08-11 (화) 15:03 4년전
2015-08-12 (수) 16:20 4년전
2015-08-12 (수) 21:31 4년전
2015-08-13 (목) 13:35 4년전
2015-08-14 (금) 19:55 4년전
2015-08-14 (금) 20:18 4년전
2015-08-15 (토) 13:57 4년전